작성일 : 13-11-25 19:18
우리금융 자회사 ‘IT 인적분할’ 본격화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84  

지주사 “자회사 이전인력 그대로 분할” 원칙 마련

승인
2013.11.11 15:06:53                                                김동기 기자 | kdk@bikorea.net

사실상 우리FIS ‘그룹 셰어드 서비스’ 모델 ‘청산’

자회사 매각을 통해 민영화 일정을 앞당기고자 하는 우리금융그룹 움직임에 덧붙여 선행조건으로 내세우는 ‘IT 분리’ 역시 그 행보를 빨리하고 있다.

11일 우리금융지주 및 업계에 따르면, 최근 지주 차원에서 ‘인적분할’ 전략 관련 원칙을 마련하고, 애초 자회사에서 우리FIS로 이전된 IT인력을 우선 ‘인적분할’ 할 것으로 알려졌다.

예를 들어, 경남은행에서 우리FIS로 이전된 인력은 그대로 경남은행으로, 광주은행에서 우리FIS로 이전된 인력은 그대로 광주은행으로 이전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자회사 분할 매각 관련, 매각에 필요한 IT시스템 그리고 인적분할에 대한 대체적인 윤곽이 마련된 것”이라며 “이후 IT시스템 분리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인적분할 배경과 전망은 = 이같은 조치는 현재 우리금융그룹이 13개 계열사 IT서비스를 우리FIS로 통합, 통합 체계로 운영해 왔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이다.

올해 6월, 공적자금관리위원회(이하 공자위)가 ‘우리금융지주 민영화 추진방안’을 발표했고, 14개 자회사를 3개 그룹으로 나눠 매각을 추진키로 한 바 있다.

우리금융지주를 인적 분할해 ‘경남은행 지주’ 및 광주은행 지주를 각각 설립하고, 경남, 광주은행을 각각 인수합병하게 된다.

이 경우 예보가 경남, 광주은행 지부 56.7% 전량을 매각한다. 물론 우리금융지주가 보유한 우리투자증권, 우리F&I, 우리파이낸셜 지분도 전량 매각하게 된다. 여기에 우리자산운용, 우리아비바생명, 우리금융저축은행도 포함된다.

따라서 인적 분할의 대상 중 IT부문 역시 우리FIS에서 완전히 분리해야 하는 과제가 발생한 것이다.

◆인적분할 대상 및 일정은 = 우선, 인적분할 일정은 경남, 광주은행 등 지방은행은 오는 2014년 3월까지 인적분할을 완료하고, 그 이후 우리FIS와 IT아웃소싱 계약을 해지한다.

매각 대상 증권계열 즉 우리투자증권, 우리F&I, 우리파이낸셜, 우리자산운용, 우리아비바생명, 우리금융저축은행 등 자회사는 매각 종료시점, 2014년 3월 이전에 ITO 계약을 해지하고, IT자원을 분리할 예정이다.

증권계열 자회사는 인력이 여전히 각 자회사만 담당하거나, 우리FIS로 이관되지 않은 경우가 있기 때문에 IT자원분리 만으로 ‘분할’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경남, 광주은행 IT자원 분리이전 일정은 다소 유동적이다.

현재 경남은행 차세대시스템이 내년 하반기 가동을 예정하고 있기 때문에 자원을 섣불리 분리하기 어렵다.

또 방카슈랑스 등 68개 공동업무시스템에 대한 인적분할 및 IT자원분할 역시 만만치 않은 과제로 남는다.

즉, 13개 자회사가 ‘공동으로 쓰던’ 업무시스템을 분리, 각 자회사가 새로운 IT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내년 각 자회사별 소소한 신규 개발 사업이 줄을 이을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인적분할 대상 중 과제로 떠오른 경남, 광주은행 출신 인력의 수는 대략 200여명 정도로 추산된다. 우리FIS 전체 1000여명(정규직, 비정규직, 외주업체 모두 포함)의 인력 중 20%에 해당한다.

이 인력은 우리FIS에 소속돼 자회사 일부 인력은 출신 자회사 업무를, 또는 공통업무를 수행중이다.

지주사에서 정한 원칙에 따라 이들 200여명의 인력은 자회사 이전이 확실해지고 있다.

여기에 덧붙여 경남, 광주은행은 전자금융감독규정의 자사 인력 50% 비율까지 맞춰야 하는 과제까지 떠안고 있는 상황이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우리FIS의 전면적인 체계 개편이 예상된다”며 “자회사 IT인력 인적분할의 과제 만이 아니라 규모가 축소되는 우리FIS의 새로운 활로 모색까지 전면적인 변화의 길에 들어서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첫 ‘셰어드 서비스 센터’ 모델을 마련한 우리FIS가 민영화 과제 앞에 어떤 새로운 ‘금융IT 서비스 모델’을 만들지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로42길 12,가-303(마장동,흥일빌딩)     FAX: 02-2178-9339 | TEL: 02-2281-3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