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6-05-02 03:54
K뱅크, KT-우리은행 강한 파열음…일부 인력 이탈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53  
김동기 기자 | kdk@bikorea.net                                       승인 2016.04.18 07:06:57

김석기 CIO 우리FIS 복귀, 일부 인력도…목천 DR도 ‘논란’

국내 첫 인터넷 전문은행 본 인가를 두고 진격중인 K뱅크 설립 준비법인 진영의 KT-우리은행 간 갈등이 좀 처럼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인터넷 전문은행 특성상 IT부문이 핵심이 되는데, 이 IT구축 일정이 지속 미뤄지면서 올해 본 인가 신청은 사실상 어려워질 전망이다.

현재 K뱅크는 광화문 더케이트윈 타워에 설립 준비법인 사무실을 마련하고 EY한영을 PMO(Project Management Office)로 선정한 바 있다.

계정계는 뱅크웨어 글로벌, 정보계는 LG CNS가 전면에서 KT DS가 측면 지원하고 채널 및 대외계는 이니텍 등이 맡는 것으로 업무 역할 분장을 끝낸 바 있다.

18일 K뱅크 및 업계에 따르면, 최근 CIO로 선임한 김석기 단장이 우리FIS로 복귀했고, 이른바 부단장 성격의 김명배 부장 등 우리FIS 인력 몇몇만 남아 인프라 구축을 지원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우리FIS에서 전직 지원프로그램 적용을 받아 K뱅크로 옮겨간 일부 직원들의 우리FIS 복귀도 검토 중이고, 우리은행 현업에서 파견된 임원급의 은행 복귀도 예측되고 있다.

이에 더해 K뱅크는 ‘CIO 없는 IT구축’을 내세우면서 빠르면 이번주중 관련 제안요청서(RFP)를 발송키로 하는 등 애초 전략을 대폭 수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RFP는 카카오뱅크와 같은 턴키 SI 사업자 선정을 전제로 한 것인지, 하드웨어 등 인프라에 한해 배포될 것인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KT진영은 우리은행측이 주도권을 갖고 인프라 투자를 맡은 후 IT인프라 아웃소싱까지 맡는다는 계획에 불만이 많았다. KT는 K뱅크 IT시스템 구축 후 KT DS를 앞세워 인터넷 전문은행 특화 플랫폼을 개발하고 향후 출범할 새로운 인터넷 전문은행 IT구축 사업을 노리고 있다”고 말했다.

CIO 및 부단장 성격의 자리를 우리은행 자회사인 우리FIS 출신이 맡으면서 KT 진영의 불만이 지속 제기돼 왔다는 게 이번 갈등의 원인으로 보인다.

업무 추진 과정에서 은행 주도의 IT구축은 결국 우리FIS만 유리한 형국이 된다는 데 대해 KT가 노골적으로 반대하고 나선 것.

이에 따라 K뱅크 IT개발 추진 일정 및 책임 주체 등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K뱅크는 애초 정해진 구조 즉 계정계 뱅크웨어글로벌, 정보계 LG CNS(KT DS 참여), 채널 및 대외계 이니텍 등 업무분장 구조는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다만, 계정계 구축에 있어 우리FIS 역할을 최소화하기 위해 K뱅크는 과거 SI업체에서 은행 계정계 개발 참여 인력을 대거 채용하고, 이들 인력이 주도적으로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뱅크웨어 글로벌이 중국 공상은행 등 계정계 개발 경험은 있지만, 보유하고 있는 자바 프레임워크가 아직 국내 은행권 구축 사례가 없다는 점에서 보완적 대안을 찾은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덧붙여 데이터센터 및 DR센터 논란도 일고 있다.

우리은행 상암 데이터센터 입주가 무산된 상황에서 K뱅크는 KT 데이터센터 예를 들어 목동, 분당 등을 데이터센터로 검토 중이다.

문제는 KT 진영 일각에서 충남 목천 IDC를 DR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히고 나선 것.

현재 금융감독기준에 따르면, 주센터와 원격지(DR) 백업센터 거리는 40km 거리 유지를 규정하고 있는데, 서울 및 수도권에 주센터를 두고, 충남 목천에 DR을 둘 경우 120km 이상 거리 차이를 보이게 된다.

이 경우, 거리제약으로 인해 실시간 동기화 즉 싱크(sync)가 쉽지 않아 주센터와 백업센터가 싱크-어싱크 구조로(async)만 설계가 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인터넷전문은행 특성상 ‘백업의 실시간 동기화’가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에서 목천 DR센터 추진은 IT구축 완료까지 지속 논란이 될 전망이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로42길 12,가-303(마장동,흥일빌딩)     FAX: 02-2178-9339 | TEL: 02-2281-3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