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4-01-06 23:39
경남은행-광주은행 인수 우선협상자로 BS금융-JB금융 확정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09  
경남은행의 인수에 지역 상공인 및 국회의원 반발 격화

기사입력: 2013/12/31 [10:23]  최종편집: ⓒ 문화저널21

우리금융지주 계열의 경남은행과 광주은행의 인수 우선협상자로 부산지역에 기반을 둔 BS금융과 전북의 JB금융이 낙점됐다.

금융위원회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31일, 민간위원 및 정부위원 8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88차 회의를 열고 경남은행 매각 우선협상대상자에 BS금융, 광주은행에 JB금융을 각각 선정했다. 경남은행의 차순위 협상대상자는 기업은행이며, 광주은행의 경우는 나머지 입찰자들이 제시한 인수 희망 가격이 너무 낮아 차순위 협상대상자를 지정하지 않았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BS금융과 JB금융은 내년 1월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세부 협상을 거쳐 7월 경에 최종 인수 절차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정부는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 빠른 민영화, 국내 금융산업의 바람직한 발전이라는 우리금융 매각 3대 원칙에 입각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남은행과 관련해서는 경남 상공인 등은 지역 민심을 외면했다는 반발이 일고 있어 다소 진통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울산 지역 상공인, DGB금융, MBK파트너스 등이 참여한 경은사랑 컨소시엄은 인수에 실패한 것에 강력히 반발하며 경남은행 인수 본계약을 저지하고 경남은행의 도 금고 및 18개 시군 금고 해지, 경남은행 거래정지운동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기에 경남지역 국회의원들이 경남은행의 지역환원이 불발되면 국회에서 추진 중인 조세특례제한법 통과에 적극적으로 반대하겠다며 정부와 금융당국을 압박하고 있다.

우리금융 민영화의 일환으로 추진된 이번 경남은행과 광주은행의 매각은 이후 세금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이 부분이 해결되지 않을 경우 우리금융지주는 경남은행과 광주은행 분리 매각과 관련해 6,500억 원이 넘는 세금을 부담해야 한다. 그런데 이 부분을 해결하기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에 경남지역 국회의원들이 협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우리은행 민영화에 난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로42길 12,가-303(마장동,흥일빌딩)     FAX: 02-2178-9339 | TEL: 02-2281-3613